본문 바로가기

토마토 효능 라이코펜 40배로 올려주는 음식 한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슈퍼푸드로 익숙한 토마토는 풍부한 식이섬유, 카로틴, 비타민, 칼륨 등 고루 들어가 있으며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 라이코펜 함량이 다른 채소들에 비해 월등히 높습니다. 라이코펜은 체내 염증 발생을 낮춰주어 각종 내분비 질환 예방은 물론 항암효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용성 라이코펜은 날것으로 섭취 시 흡수는 2~3% 내외로 영양분을 많이 공급하기 위해서는 양을 늘리는 것보다는 열을 가해 삶거나 굽는 것입니다. 여기서 열로 인해 다른 영양소인 비타민 등이 사라지는 문제가 발생합니다. 모든 영양소를 파괴되지 않고 잘 흡수하려면 어떻게 해야 될까요? 방법은 견과류와 함께 드시는 것입니다. 견과류에는 불포화지방산 함량이 높아 토마토의 라이코펜과 결합 시 흡수율이 상승합니다. 아몬드는 .. 더보기
밥을 지을 때 함께 넣으면 좋은 것 항산화 효능까지 한국인들에게는 밥과 국은 항상 따라오는 기본적 식탁 문화입니다. 일상에서도 언제 한번 밥 먹자, 오늘은 내가 밥 살게 등 친숙함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윤기가 좌르르 흐르면서 쫀득한 밥알의 식감이 느껴지는 잘 지은 밥은 간장종지만 있어도 한그릇 뚝딱인데요. 여러분들이 밥을 지을 때 함께 넣으면 항산화 효과부터 맛까지 동시에 좋아지는 꿀팁을 알려드릴게요 소주 증류된 알코올 흰쌀보다 현미 위주의 식단을 섭취하시는 분들은 아마도 혈관건강 및 당뇨, 다이어트를 생각하시는 분들이실 것 같습니다. 현미쌀 자체가 부드럽지 못하고 까끌거리고 푸석하여 보통은 찹쌀이랑 혼합해서 밥을 짓는데요. 여기에 6:1 비율로 소량의 소주를 첨가하게 되면 식감은 더욱 쫀쫀해지고 부드러워지면서 성분상으로는 폴리페놀이 밥에 잘 섞여 항산화.. 더보기
남자 여자겨드랑이냄새 원인 액취증 암내제거수술 필요성 기온이 올라가거나 활동량이 늘어나게 되면 우리들의 몸에서는 땀을 생산하여 몸 밖으로 내보내는 작용을 하게 된다.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 것일까? 피부 속 에크린, 아포크린 땀샘 조직은 사람의 생명유지 온도 경계선인 36.5도를 중심으로 체온이 상승하면 땀을 분비하여 피부 밖으로 흐르게 하여 증발을 시킴으로써 체온을 낮추게 되는 이유 입니다. 여름에 특히나 남자 여자 겨드랑이 냄새가 심하게 되며 자연히 민소매 티셔츠, 블라우스를 입을 때 향이 강한 향수 혹은 데오드란트 사용을 많이들 하게 된다. 이것은 위에서 애기한 외부 온도의 자극에 따라 땀샘들이 반응을 하여 분비량을 늘리면서 피부 각질층에 있는 세균들의 분해 활동량이 늘어남으로써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에크린 땀샘에서 나오는 땀은 무균 무취로 에크린관.. 더보기